2018년 11월 5일 오늘의 묵상입니다. > 글나눔

본문 바로가기


노비따스음악학교의 교장신부님과 후원회원님들이 글로 나누는 공간입니다.
묵상, 일상의 깨달음 등 사랑의 글들을 많이 나누어 주세요.​

 

2018년 11월 5일 오늘의 묵상입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노비따스음악학교 작성일18-11-05 08:32 조회16회 댓글0건

본문

 

2018년 나해 연중 제31주간 월요일

독서 : 필리피 2,1-4

복음 : 루카 14,12-14

 

 

무조건적인 사랑의 엄청난 보상

 

 

 

선한 사람들만 들어갈 수 있는 궁전이 있었습니다.

한 소녀가 궁전에 들어가고 싶어 매일 몸을 단장했으나 궁전의 열쇠는 주어지지 않았습니다.

하루는 궁전의 문지기가 소녀에게 귀띔해 주었습니다.

 

“남을 위해 사랑을 실천한 사람에게 열쇠가 주어진단다.”

 

 

소녀는 그날 늙은 거지를 도와주었습니다.

그리고 궁전으로 달려가 열쇠를 요구했습니다.

그렇지만 열쇠는 주어지지 않았습니다.

 

소녀는 낙심해 힘없이 집으로 걸어갔습니다.

그때 강아지 한 마리가 덫에 걸려 신음하는 모습을 보았습니다.

소녀는 정성을 다해 강아지를 풀어주었습니다.

소녀의 손과 발에서는 피가 흘러내렸습니다. ​

 

그때 궁전의 문지기가 나타나 열쇠를 주었습니다.

소녀가 놀라며 말했습니다.

 

“저는 열쇠를 얻기 위해 강아지를 구해준 것이 아닌데요.”

 

그러자 문지기가 말했습니다.

 

“그러니까 사랑을 실천한 거지.”

 

 

사람이 사람을 대할 때 세 부류로 나뉠 수 있겠습니다.

한 부류는 베짱이와 같은 사람입니다.

오직 자신의 이익만을 챙기는데 타인에게 피해를 주면서까지 챙깁니다.

아직 사회생활을 할 준비가 되어있지 않은 어린아이와 같습니다.

 

두 번째는 자기가 벌어서 자기가 쓰는 개미와 같은 사람입니다.

이 사람이 사람을 대하는 방식은 계산적입니다.

손해 보는 거래는 하지 않습니다.

선행을 해도 되갚음을 받을 수 있을 때, 혹은 이런 사실이 알려져서

칭찬을 받을 수 있을 때만 합니다.

 

그리고 마지막 세 번째 부류는 꿀벌과 같은데 그냥 자신이 좋아서 꿀을 먹고 다니는데

그런 행동이 암수의 수정이 절대적으로 필요한 식물들에게 열매를 맺게 하는

중요한 매개체 역할이 됩니다.

 

꿀벌들은 세상에 열리는 수많은 열매들이 자신들의 역할 때문인지 모릅니다.

그래서 그런 행위로 어떠한 보상을 요구하지도 않습니다.

다만 자신들이 하는 모든 행위가 선행이 됩니다.

 

 

 

그렇다면 하느님께서 요구하시는 사람은 이 세 부류 중 누구를 말하는 것일까요?

당연히 꿀벌과 같은 사람일 것입니다.

그래서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시는 것입니다.

 

 

“네가 잔치를 베풀 때에는 오히려 가난한 이들, 장애인들, 다리 저는 이들,

눈먼 이들을 초대하여라. 그들이 너에게 보답할 수 없기 때문에 너는 행복할 것이다.”

 

 

예수님은 오직 사랑하지 않고서는 배기지 못해 어쩔 수 없이 베푸는 그 사랑만이

행복을 가져다준다고 하십니다.

그리고 그들이 갚을 수 없기 때문에 행복하다고 하십니다.

왜일까요?

타인에게 무언가를 얻어내기 위해 접대 같은 행위를 해 본 사람을 알 것입니다.

그것이 얼마나 자신을 비참하게 만드는지를 말입니다.

 

하지만 사랑은 무조건적입니다.

조건이 없습니다.

상대가 갚을 수 없어도 하는 것이 사랑입니다.

 

만약 상대가 갚기를 바라는 것만 한다면 아이를 위해 어머니가 목숨을 바치는 것과 같은 행위는

일어나지 않을 것입니다.

목숨을 잃으면 보상을 받을 수 없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예수님은 그 보상이 나중에나 있을 것이라고 하십니다.

 

 

“그들이 너에게 보답할 수 없기 때문에 너는 행복할 것이다.

의인들이 부활할 때에 네가 보답을 받을 것이다.”

 

 

의인의 보상은 부활과 관련이 있습니다.

의인은 무조건적인 사랑을 하기 때문에 자신 안에 하느님을 모신 사람입니다.

사랑은 인간의 힘으로 하는 것이 아닙니다.

하느님께서 우리 안에서 행하시는 것입니다.

 

하느님이 사랑이십니다.

하느님이 우리 안에서 사랑을 행하실 때는 우리는 하지 않을 수 없어서 하게 됩니다.

그래서 다른 보상을 바랄 수 없습니다.6239eccd78f9e2cfa8e5f9dfe3fb49b3_1541374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