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5월 9일 부활 제3주간 목요일 > 글나눔

본문 바로가기


노비따스 음악중고등학교의 교장신부님과 후원회원님들이 글로 나누는 공간입니다.
묵상, 일상의 깨달음 등 사랑의 글들을 많이 나누어 주세요.​

 

2019년 5월 9일 부활 제3주간 목요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노비따스음악학교 작성일19-05-09 09:15 조회256회 댓글0건

본문

 

복음 요한 6,44-51


그때에 예수님께서 군중에게 말씀하셨다.
44 “나를 보내신 아버지께서 이끌어 주지 않으시면 아무도 나에게 올 수 없다. 그리고 나에게 오는 사람은 내가 마지막 날에 다시 살릴 것이다. 45 ‘그들은 모두 하느님께 가르침을 받을 것이다.’라고 예언서들에 기록되어 있다.
아버지의 말씀을 듣고 배운 사람은 누구나 나에게 온다. 46 그렇다고 하느님에게서 온 이 말고 누가 아버지를 보았다는 말은 아니다. 하느님에게서 온 이만 아버지를 보았다.
47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믿는 사람은 영원한 생명을 얻는다.
48 나는 생명의 빵이다. 49 너희 조상들은 광야에서 만나를 먹고도 죽었다. 50 그러나 이 빵은 하늘에서 내려오는 것으로, 이 빵을 먹는 사람은 죽지 않는다. 51 나는 하늘에서 내려온 살아 있는 빵이다. 누구든지 이 빵을 먹으면 영원히 살 것이다. 내가 줄 빵은 세상에 생명을 주는 나의 살이다.”
​빠다킹신부와 새벽을 열며...... 
​많은 사람들이 ‘바쁘다’라는 말을 입에 달고 삽니다. 거짓말 같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바쁘다’라고 말합니다. 심지어 초등학생조차도 ‘바쁘다’라고 말하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사람들은 ‘바쁘다’라는 말에 겉으로는 인정하는 것처럼 고개를 숙이기는 하지만, 속마음에는 ‘정말?’이라면서 의구심을 갖습니다. 별 특별한 일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습관적으로 ‘바쁘다’라고 말하는 사람이 있기 때문입니다.

사실 이 ‘바쁘다’라는 말에 속는 사람은 누구일까요? 바로 ‘나’입니다. 늘 일로 가득차고 해야 할 것도 많고 그래서 바쁘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일이 제대로 해결되지 못하면 이러한 이유를 말하지요.

“바빠서 못했어.”

바쁘다고 말하는 사람은 한가해져도 바쁘다고 말할 수밖에 없습니다. 이런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습니다.

어느 회사의 사장님께서는 오랫동안 함께 했던 부하 직원이 늘 바쁘다고 말하는 것에 가슴이 아팠습니다. 특히 바빠서 가족들과 함께 할 수 없다는 말에 이대로는 안 되겠다 싶었지요. 그래서 일을 줄여주기 위해서 개인 비서를 비롯해서 몇몇의 직원을 보충해주었습니다. 이제는 가족들과 함께 할 수 있을까요? 아니었습니다. 이 부하 직원은 여전히 바쁘다면서 가족과 함께 하지 못했습니다.

신앙생활을 제대로 하지 못하는 사람들의 대부분은 늘 이렇게 말합니다.

“바빠서 신앙생활을 할 수가 없습니다.”

신앙생활을 열심히 해야 한다는 사실은 알고 있지만 바쁜 이유들을 계속해서 만들고 있는 것이지요. 그러다보니 신앙생활을 도저히 할 수가 없습니다. 언제 과연 신앙생활을 할 수가 있을까요?

주님께서는 하늘에서 내려온 살아 있는 빵으로 우리가 영원히 살 수 있는 구원의 길로 나아갈 수 있도록 합니다. 내 자신을 위해서 이 주님을 선택하는 것은 매우 중요합니다. 그런데도 우리들은 주님께 우선순위를 두고 있지 않기 때문에, 세상의 ‘바쁨’이라는 이유들을 만들어서 주님께 나아가는 데 주저하고 있습니다.

바빠서 신앙생활을 할 수 없다고 말할 것이 아니라, 바빠도 신앙생활을 해야 한다는 마음을 가지면 어떨까요? 세상에 우선순위를 두는 것이 아니라, 주님께 우선순위를 두는 사람이 바로 믿는 사람이고 영원한 생명을 얻는 사람입니다.
생명의 빵​
c5432996b0738c2c4dfda44123dec384_1557360
주님께 대한 믿음은 어느 날 갑자기 생기는 것이 아니라고 합니다.
생명의 빵과 함께 기도와 사랑의 실천으로 믿음의 하루가 되시길 기도 드립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