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5월 16일 부활 제4주간 목요일 > 글나눔

본문 바로가기


노비따스음악학교의 교장신부님과 후원회원님들이 글로 나누는 공간입니다.
묵상, 일상의 깨달음 등 사랑의 글들을 많이 나누어 주세요.​

 

2019년 5월 16일 부활 제4주간 목요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노비따스음악학교 작성일19-05-16 09:47 조회16회 댓글0건

본문

 

복음 요한 13,16-20


예수님께서 제자들의 발을 씻어 주신 다음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16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종은 주인보다 높지 않고, 파견된 이는 파견한 이보다 높지 않다. 17 이것을 알고 그대로 실천하면 너희는 행복하다.
18 내가 너희를 모두 가리켜 말하는 것은 아니다. 내가 뽑은 이들을 나는 안다. 그러나 ‘제 빵을 먹던 그가 발꿈치를 치켜들며 저에게 대들었습니다.’라는 성경 말씀이 이루어져야 한다. 19 일이 일어나기 전에 내가 미리 너희에게 말해 둔다. 일이 일어날 때에 내가 나임을 너희가 믿게 하려는 것이다.
20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내가 보내는 이를 맞아들이는 사람은 나를 맞아들이는 것이고, 나를 맞아들이는 사람은 나를 보내신 분을 맞아들이는 것이다.”
빠다킹신부와 새벽을 열며.....
강론을 할 때 저는 원고를 보지 않고 외워서 합니다. 어떤 분들은 이 모습을 보고서 “머리가 좋은가 봐요.”라고도 말씀하시지만, 머리가 좋은 것은 아니고 제가 직접 묵상하고 쓴 것이기 때문에 외워서 강론하는 것이 어렵지 않은 것입니다. 미사 전에 고해성사를 주는 고해소에서 한두 번 읽고 나면 막힘없이 강론을 할 수가 있습니다.

지난주에 있었던 일입니다. 이 날도 강론 원고를 들고서 미사 1시간 전에 고해소에 들어갔지만, 계속해서 고해소에 성사를 보러 들어오시는 것입니다. 결국 강론 원고를 한 번도 제대로 보지 못했습니다. 그래도 상관없다고 생각했지요. 제가 쓴 글을 다 기억하고 있다고 확신했으니까요.

미사가 시작되었고 강론을 하다가 문제가 생겼습니다. 꼭 말해야 하는 중요한 내용이 기억나지 않는 것입니다. 표시는 나지 않았겠지만 저 개인적으로는 무척이나 당황스러웠고, 강론 후에 제대로 하지 못한 것 같아서 아쉬움이 가득했습니다.

자신 있는 부분, 확실하다고 생각하는 부분 역시 반드시 점검을 해야 할 것입니다. 그래야 실수를 줄일 수 있으며, 아쉬움을 남기지 않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종종 ‘이만하면 되었어.’라는 안일한 마음을 가질 때가 얼마나 많습니까? 이런 마음으로는 어느 순간 더 이상 성장할 수가 없게 됩니다.

우리의 신앙도 역시 마찬가지가 아닐까 싶습니다. 종종 자신의 신앙생활에 대해서 ‘이 정도면 되었어.’라는 마음을 품는 것 같습니다. ‘바쁜 요즘 시대에 그래도 주일미사 빠지지 않고 나가는 것이 어디야.’, ‘레지오 하면서 봉사활동을 꽤 하잖아. 이 정도면 되었어.’ 등의 마음을 품습니다. 그러나 더 가까이 주님 앞에 나아갈 수 없게 될 것입니다.

제자들의 발을 씻어 주신 뒤에 주님께서는 이렇게 말씀하시지요.

“종은 주인보다 높지 않고, 파견된 이는 파견한 이보다 높지 않다. 이것을 알고 그대로 실천하면 너희는 행복하다.”

종이 주인의 말을 듣지 않고 제멋대로 하고 있으며, 파견된 사람이 파견한 사람의 말을 듣지 않고 아무데나 가버린다면 어떨까요? 당연히 주인과 파견한 사람으로부터 큰 꾸중을 듣게 될 것이며 함께 할 수 없다면 내쳐지고 말 것입니다. 그러나 주인이나 파견한 사람에게 충실한 사람은 큰 칭찬과 더불어 언제나 함께하기 때문에 행복하다는 것이지요.
 
‘이 정도면 되었다.’라면서 신앙생활을 멈춰서는 안 됩니다. 자신이 할 수 있는 만큼 최선을 다할 때 주님께 행복한 칭찬을 받을 수 있습니다. 
 
 
2a76d7ee2b3e2e0bbc47adf45d6fd4d9_1557967
 
성모성월은 잘 보내고 계신지요.
우리 모두의 간절한 소망을 전구해주십사 성모송 함께 바쳐요
오늘 하루도 행복한 하루 되세요~~~^^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