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8월 12일 연중 제19주간 월요일 > 글나눔

본문 바로가기


노비따스 음악중고등학교의 교장신부님과 후원회원님들이 글로 나누는 공간입니다.
묵상, 일상의 깨달음 등 사랑의 글들을 많이 나누어 주세요.​

 

2019년 8월 12일 연중 제19주간 월요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노비따스음악학교 작성일19-08-12 09:21 조회30회 댓글0건

본문

복음 마태 17,22-27

제자들이 22 갈릴래아에 모여 있을 때에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이르셨다. “사람의 아들은 사람들의 손에 넘겨져 23 그들 손에 죽을 것이다. 그러나 사흗날에 되살아날 것이다.” 그러자 그들은 몹시 슬퍼하였다.
24 그들이 카파르나움으로 갔을 때, 성전 세를 거두는 이들이 베드로에게 다가와, “여러분의 스승님은 성전 세를 내지 않으십니까?” 하고 물었다.
25 베드로가 “내십니다.” 하고는 집에 들어갔더니 예수님께서 먼저, “시몬아, 너는 어떻게 생각하느냐? 세상 임금들이 누구에게서 관세나 세금을 거두느냐? 자기 자녀들에게서냐, 아니면 남들에게서냐?” 하고 물으셨다.
26 베드로가 “남들에게서입니다.” 하고 대답하자 예수님께서 이르셨다. “그렇다면 자녀들은 면제받는 것이다. 27 그러나 우리가 그들의 비위를 건드릴 것은 없으니, 호수에 가서 낚시를 던져 먼저 올라오는 고기를 잡아 입을 열어 보아라. 스타테르 한 닢을 발견할 것이다. 그것을 가져다가 나와 네 몫으로 그들에게 주어라.”

 

 

빠다킹신부와 새벽을 열며...

 

서울에서 강의를 마치고 식사를 하러 어느 분식점에 들어갔습니다. 자리는 많이 비어 있지만 치우지 않은 그릇들이 테이블 위에 놓여 있어서 어디에 앉아야 할지를 모르겠더군요. 더군다나 손님이 왔는데도 반기는 사람이 하나도 없습니다. 주위를 둘러보니 직원이 하나도 없습니다. 주인으로 보이는 분께서 주방에서 열심히 음식을 만들고 있을 뿐이었습니다. 그냥 ‘다른 곳으로 갈까?’라는 생각도 했지만, 강의를 마친 뒤라서 여유도 있었기에 ‘곧 치워주겠지’ 하면서 자리에 앉았습니다.

적지 않은 손님들이 있었음에도 혼자 운영하는 모습이 안쓰럽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우선 제자리에 놓여 있던 그릇을 정리해서 주인아주머니께 드렸습니다. 그러면서 이때 음식을 주문했지요. 알고 보니 함께 일하던 분이 급하게 일이 생겨서 혼자서 하고 있는데, 오늘따라 손님이 끊이지 않고 와서 이렇게 바쁘다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면서 미안하다며 연신 사과를 하시더군요. 저는 “바쁘면 서로 도와야지요.”라면서 미안해하실 필요 없다고 했습니다.

한참의 시간이 지난 후에 주문한 음식이 나왔습니다. 그런데 여기에 서비스라고 하면서 떡볶이 한 접시까지 주시는 것이 아닙니까? 기분이 좋아졌습니다. 만약에 주문을 받지 않는다고, 음식이 늦게 나온다면서 화를 냈다면 어떠했을까요? 우선 기분 좋게 식사를 할 수가 없었을 것입니다. 여기에 서비스는 전혀 기대할 수도 없겠지요.

내 일이 아니라고 생각하면 ‘왜 이 일을 하지 않는 거야?’라면서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그런데 그 일을 자신이 하면 왜 안 될까요? 그러한 모범을 통해 더 많은 사람이 만족스러운 상황에 설 수 있게 됩니다.

성전 세를 거두는 사람들이 베드로에게 “여러분의 스승님은 성전 세를 내지 않으십니까?”라고 묻습니다. 이 성전 세, 반 스타테르는 부자와 가난한 이를 막론하고 영혼과 육신의 구원을 위해 성전을 드나드는 이는 누구나 내야 한다고 율법이 규정한 액수였습니다. 그렇다면 주님께서는 굳이 내실 필요가 없습니다. 왜냐하면, 죄가 없으신 분이기 때문입니다.

성전은 또한 하느님의 집, 그의 아들이신 예수님의 집이라고도 말할 수 있기에 굳이 성전 세를 낼 필요가 없습니다. 그러나 주님께서는 원리 원칙을 따지지 않으며, 당신 집에 대한 당신의 특권을 내세우지도 않습니다. 오히려 매우 신중하게 물의를 일으키지 않고 필요한 세금을 마련하시려고 당신의 능력을 이용하십니다.

주님께서도 원리 원칙을 따지지도 않고 또한 자신에게 주어진 특권을 드러내지도 않습니다. 이 모범을 우리도 따라야 합니다. 자신의 욕심과 이기심을 채우는 나만을 위한 삶이 아니라 주님께서 원하시는 희생과 나눔의 삶을 살아야 합니다.

3e266d9b3c31ee5e20c7140170d0eec1_1565569

​어제가 말복이었지요.

그럼 더위는 끝??????? 이었으면 좋으련만...

 

한 주의 시작인 월요일,시원한 빗줄기로 션~~~하게 시작합니다.

이번 한 주는 쿨한 일들만 생겨라 생겨라 생겨라~~~~~~~~~

 

건강하세요~^^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